Print Friendly and PDF



2011년 이후 6년 만에, 아시아 최고의 별들이 모인 아시아챔피언스리그(이하 ACL)에 진출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UTD)가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최용수 감독 지휘아래 있는 중국의 장쑤 쑤닝 팀과 ‘2017년 ACL’ 첫 경기를 치렀습니다. 강한 비바람에도 멋진 경기를 보여준 제주UTD의 ACL 첫 경기 현장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지난 2월 22일 제주 서귀포월드컵경기장에서는 국내를 넘어 아시아 무대로 발돋움한 제주UTD의 ACL 첫 경기가 진행되었습니다. 제주도의 특성상 바람이 많이 부는 관계로 이날도 어김없이 우중충한 날씨가 이어졌는데요.

 




이날 제주UTD 선발로 황일수, 마르셀로, 이찬동, 권순형, 이창민, 김원일, 오반석, 조용형, 정운, 박진포, 김호준 선수가 경기를 뛰게 되었습니다. ‘2017년 ACL’ 을 앞두고 동계 훈련을 통해 실력을 갈고 닦은 만큼 경기 시작 전 단체 사진을 찍는 모습에서 ACL 첫 경기에 대한 선수들의 설렘이 느껴졌답니다.







드디어 제주UTD 6년만의 도전, 장쑤 쑤닝과의 ‘2017년 ACL’ 첫 경기가 시작되었는데요. 우리 제주 선수들은 경기 초반부터 상대 선수들을 압박하고 멋진 기량을 이어 나가며 몇 차례 상대 골대를 노렸지만 아쉽게도 비켜나가 제주 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습니다.





제주 선수들의 압박 축구에도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아 보이자 제주UTD의 수장인 조성환 감독님도 선수들을 향해 연신 작전을 지시하기 바빴답니다.






전반전이 끝나고 후반 시작 전, 경기장에는 연신 비가 내리고 있었는데요. 이미 여러 차례 우천 경기를 치렀던 우리 선수들은 이에 아랑곳 없이 후반전 득점을 바라며 한마음 한뜻으로 모여 파이팅을 외쳤습니다.






후반 시작! 선수들은 승리를 향한 집념 때문인지 전반보다도 더 거센 공격력으로 장쑤 쑤닝을 몰아 부쳤답니다. 이어 후반 21분에는 ‘2016년 K리그’ 영플레이어상의 주인공 안현범이 등장해 맹공을 펼쳤지만, 경기 종료 직전 상대편에 1점을 허용하며 아쉽게 패배했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 불굴의 의지로 열심히 뛰고 또 뛰어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낸 제주유나이티드, 첫 경기를 승리로 이끌지 못해 선수들은 물론 제주 팬 여러분의 마음이 안타까우시겠지만 ACL은 이제 시작이니 앞으로 있을 경기도 계속해서 많은 응원 부탁 드릴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油유지우


티스토리 툴바